• 최종편집 2024-07-17(수)
 
  • 9일 다문화마을특구 로컬디자인사업 종합계획 수립 용역 주민설명회 개최
1.안산시, 로컬디자인으로 다문화마을특구 브랜드가치 높인다.jpg
안산시, 로컬디자인으로 다문화마을특구 브랜드가치 높인다

 

안산시(시장 이민근)는 지난 9일 원곡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다문화마을특구 로컬디자인사업 종합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3월부터 안산시와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가 함께 참여했던 ‘공공디자인실험실’을 계기로 추진됐다. 민(지역주민)·관(안산시)·학(한양대) 협업 모델을 기반으로 다문화마을특구만의 지역 특성을 활용한 로컬디자인 개발을 추함으로써 지역 브랜드 가치 제고 및 상권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취지다.

 

행정안전부 주관 ‘2023년 지역특성 살리기 시책사업’에 선정된 다문화마을특구 로컬디자인사업은 지난해 10월 특별교부세 5억 원을 교부받아 오는 2025년까지 추진되며 지난 3월부터 종합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설명회는 시의원 및 지역 주민,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학생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문화마을특구가 내포한 다양한 특성을 반영한 로컬디자인을통해 관광특구로서의 발전 가능한 비전의 체계화 및 추진 상황 등을 공유하고 지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는 이번 설명회에서 수렴한 주민 의견을 구체화해 올해 공모를 통한 다문화마을특구 로컬디자인 사업에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박경혜 외국인주민지원본부장은 “다문화마을특구의 이미지 개선을 위해 민·관·학모두의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이번 로컬디자인사업을 통해 다문화마을특구 브랜드가치를 제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35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산시, 로컬디자인으로 다문화마을특구 브랜드가치 높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