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9-25(월)
 
230516 송악중고 앞 도로 교통 체계개선 협의회 (5).JPG
'송악중학교 도로 교통 체계개선 협의회' 사진

 

당진시의회(의장 김덕주)가 송악중학교 앞 교통체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의회를 구성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당진시의회는 지난 16일 의회 대회의실에서 김덕주 의장 주재로 송악중고등학교 이사장과 학부모 대표, 당진경찰서, 당진교육지원청, 당진시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송악중학교 앞 교통체계 개선 협의회를 구성하고 학교 앞 교통체계 개선을 위해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송악중학교 앞 도로는 통행량 대비 왕복 2차선의 협소한 도로 사정으로 인해 학생 등교와 직장인 출근이 겹치는 시간대에 차량이 서로 뒤엉켜 교통체증이 빈번한 구간이다.

 

오전 8시를 전후해서 출근 차량과 학생 등교를 위해 학부모 차량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가학 교차로부터 가학리 마을회관까지 약 1구간에서는 매일 교통지옥이 벌어지고 있다. 또 학교 앞 학생 하차를 위해 불법유턴이나 주정차가 반복되면서 주행 차량과의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높고 학생들의 보행 안전도 위협받고 있다.

 

해당 구간은 현재 1,431억 원의 예산을 들여 기지시~한진간 지방도 확포장공사가 추진되고 있는 지역이다. 충청남도는 기존 2차로를 4차로로 확·포장한다는 계획이지만 송악중학교 앞 도로 확장이 언제쯤 시행될지는 불투명한 상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김 의장은 지난 414일 오전 8시 충청남도 경찰청, 당진시 교통과 관계자와 함께 학교 앞 교통체증 현장을 실사한 데 이어, 58일에는 송악중학교를 직접 찾아 간담회를 열고 이번 협의회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김덕주 의장은 충청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도로 확포장 공사는 앞으로 토지 보상 등 사전 절차를 이행하는 데만도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교통체증을 해소하고 학생들의 보행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도로시설물 단기 개설이나 대중교통 개선, 통학로 교통지도 등 관계 기관 간 협력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협의회 구성 취지를 설명했다.

 

협의회는 앞으로 관계 기관 간 수시 논의와 협력을 통해 도로시설물 단기 개선대책 마련, 교통시설물 개선 및 대중교통 증차계획 수립, 모범운전자회 교통정리 및 자문 시행, 통학로 교통지도 실시, 학생 안전 통학을 위한 학부모 의견 수렴 등 구체적인 교통체계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87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진시의회, 송악중학교 앞 교통체증 해결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