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7(수)
 
  • - ‘당진항 미래 비전’ 주제로 열띤 토론 펼쳐 -
230228 당진항 발전 의정토론회 (7).JPG
'당진항 미래발전 의정토론회' 단체사진

 

당진시의회(의장 김덕주)가 당진항발전특별위원회(위원장 윤명수)는 지난 28, 당진시 복지타운 대강당에서 당진항 미래비전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오는 21일 당진시의회 제100회기를 맞아 당진의 미래 산업인 당진항의 발전과 미래 전략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윤명수 위원장을 좌장으로 발제자와 토론자, 당진시의회 의원, 오성환 당진시장, 도의원, 전직 시·도의원, 관련 기관 및 단체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당진시의회는 201226일 시승격과 동시에 1회기를 시작으로 20233100회기를 맞이하며 958일 동안 1,348건의 안건을 처리하였다. 특히 844건의 조례를 제·개정 및 폐지하는 등 괄목할 만한 의정활동을 펼쳐왔다.

 

의정토론회의 시작은 국립목포해양대학교 김화영 교수의 당진항 미래 발전방안과 대전대학교 김동윤 교수의 당진항 발전 및 미래비전 전략 방안주제 발표로 열렸다.

 

이후 토론자 6명의 지정토론에서 당진시 수소항만의 적기 구축 당진항의 현황 분석을 통한 스마트 항만 플랫폼 구축 장고항 전면에 위치한 국화도, 입파도와 연계한 관광 활성화 방안 항만 기본계획 수정 항만 개발 및 운영에 대한 정부, 지자체, CIQ 기관, 민간기업, 국회의원 및 지역 시·도의원, 대학 및 연구기관 등의 실무협의체 구성 평택항과 당진항의 항만 분리에 대한 정부의 타당성 검토 및 정부 재정지원 확대 필요 석문국가 산업단지 전면 해상 활용계획 등에 관해 심도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토론자들은 현재 당진항의 현황과 물동량 처리실적, 강점, 약점 등 현재를 실질적으로 통찰해보고 나아갈 방향에 대해 알아보았으며 당진항은 명실공히 제5대 전국 무역항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으나 정부의 관심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으로 그간 정부는 평택·당진항이라는 이름으로 대부분이 평택지역에 집중투자 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와 함께 당진항은 대부분 민간개발로 이루어져 기업전용 무역항으로 역할을 하며 현재에 왔으며 국가 무역항이라는 기능에 맞게 정부의 재정투자가 확대되어야 하나 정부는 4차 항만 기본계획에 포함시키지 않았다며 당진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현재 수립된 배후단지의 조기개발과 정부 재정투자가 꼭 필요함을 피력했다.

 

청중토론에서도 당진·평택항 도계분쟁 패소이후 당진시민의 상실감을 치유하기 위해 제기된 국가 공공기관 이전과 글로벌 기업 유치를 위한 지원방안 마련 당진시의 어업구역 확장 외황 위주의 당진항 개발전략 수립 당진항 분리 독립 등 주요 요구사항 중 한 건도 반영되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는가 하면, 이번 토론회의 결과가 해양수산부에서 수립 중인 제5차 전국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될 수 있는 노력을 적극 펼쳐나갈 것을 요구하는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윤명수 당진항발전특별위원장은 의정토론회를 통해 당진시의 발전을 위해서는 당진항 발전이 반드시 필요하는 점에 다시 한번 공감대를 형성했다오늘 공유된 당진항의 개발 방향과 전략들을 정리해 당진항의 미래 비전과 정책들을 체계적으로 모색하는 데 시의회 차원에서도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당진시의회는 지난 7, 4대 의회가 출범하면서 당진항발전특별위원회를 최초로 구성하는 등 당진항의 기능 및 역할 재정립을 위해 국내외 선진지 견학 등 환황해권 대표 항만으로의 재도약을 위한 발전방을 모색하기 위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79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진시의회 제100회기 기념 의정토론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