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진드기 예방_기피제 배부.jpg
진드기 기피제 배부 사진

 

당진시보건소는 최근 충남지역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 활동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시에 따르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월부터 11월에 바이러스에 감염된 참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생한다. 감염되면 고열, 식욕 저하,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소화기계 증상이 나타난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및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야외 활동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

 

진드기에 물린 부위에는 가피(검은 딱지)가 형성되며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는 경우 치사율은 약 18.4% 수준으로, 특히 고령자는 감염되면 사망률이 높아 야외활동 시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소 관계자는 “STSF는 아직 효과적인 치료제나 예방 백신이 없는 만큼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피부노출을 차단한 작업복 착용 털진드기가 서식할 수 있는 주변 풀숲 제거 야외작업 전 진드기 기피제 도포 야외작업 수행 후 귀가 즉시 목욕 작업복 세탁 등의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한편 당진시보건소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예방을 위해 관내 읍··행정복지센터 및 보건지소, 진료소에 진드기 기피제를 배부했으며, 등산로와 공원 등에 태양광 해충기피제 자동분사기를 설치함으로써 감염병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48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진시, 야외활동 시‘진드기 물림’주의 당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