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 설명절 범죄예방을 위한 유동인구 밀집 지역(3개) 합동순찰 실시
  • 평택경찰서(서장 장정진) 생활안전과는
보도자료 사진2.jpg
권역별 합동순찰을 통한 지역치안 안정 인프라구축


평택경찰서(서장 장정진)25일부터 설명절을 맞아 작년12월에 출범한 평택시자율방범연합대 대원들과 올해 처음 도입되는 권역별 합동순찰을 시작하게 되었다.

 이번 합동순찰은 평택경찰서(생활안전과)에서 23년도에 5강력범죄(9,499)를 분석한 결과, 폭력범죄가 54.7% 차지,

발생장소는 노상 41%, 다중밀집장소 15.6% 차지, 요일별로는주말이 33.5%, 시간대는 밤과 심야시간에 55% 순으로 발생,

 특히, 4년간(20~23) 설 명절기간 5대 범죄는 총 710건이발생하였으며, 장소별로 노상(34.7%), 주택(27.7%), 상가(18.1%) , 시간대별로 밤(28.4%)과 심야(24%)시간에 많이 발생하였다.

이를 근거로 유동인구 다발지역 위주의 핵심순찰지 10군데를선정, 이 지역을 중점적으로 순찰노선에 포함했다.

 

 주요 다발지역은 평택역광장 주변과 송탄특구로 일대, 도곡67리 일대 등 위주로 선정하였다.

 합동순찰의 방식은 남부북부서부권 3개 권역을 나누고 각 권역별 지역경찰관서와 자율방범대를 매칭, 범죄발생 다발지역 위주로 주 1회 이상 합동순찰을 실시하도록 하였다.

 이희주 연합대장은 이번 권역별 합동순찰을 계기로 지속적인치안사각지대 발굴과 조언을 융합하여 지역맞춤형 치안정책이정착될 수 있도록 평택시민의 한사람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정진 경찰서장은 이번 설명절대비 권역별 합동순찰 실시는작년, 평택형 市民안전모델 비전선포에 따른 지역사회 안전망구축을 위한 두 번째 실행으로 시민들이 평온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한 해 동안 지속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평택형 시민안전모델 제1호 활동 - 화성향남 화재로 화학물질 하천 유입에 따른 지자체경찰의 유기적 협업(자율방범대 합동 현장 안전점검및 지도활동 전개)

태그

전체댓글 0

  • 868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경찰서, 평택시자율방범대와 권역별 합동순찰을 통한 지역치안 안정 인프라구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