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 ‘기후위기시대 시민이 안전한 도시 조성을 위한 연구회’최종 보고회 개최
(사진)기후위기시대 연구회.jpg
기후위기시대 연구회

 

인천지역 도시 침수 위험과 관련해 단기와 중장기로 나눠 침수 피해 저감방안을 도입과 토지이용 및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침수 피해 전략을 단계별로 추진하는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인천광역시의회의원 연구단체인 기후 위기 시대의 시민이 안전한 도시조성을 위한 연구회(대표의원 박종혁)’28일 건설교통위원회 세미나실 연구회 박종혁(·부평6) 대표의원을 비롯해 나상길(·부평4)·김명주(·서구6) 의원, 인천연구원 안전도시연구센터 염재원 박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후위기시대 시민이 안전한 도시조성을 위한 연구회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연구회는 지난해 인천시 부평구의 침수 피해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그해 12월부터 인천연구원 안전도시연구센터와 함께 인천지역 내 침수 방지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안 마련을 위해 연구 활동을 이어왔다.

 

또한 올해 여름 장마철에는 부평구 침수 위험지역을 직접 발로 확인하며 분석 결과상의 위험지역과 실제 강우 시 위험성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도 거쳤다.

 

이날 보고회에서 염재원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인천시가 8개 구를 대상으로 100m×100m 격자 단위의 침수 위험지역을 분석한 사항은 전국에서 최초로 수행된 선제적 연구라며 국토교통부도 내년부터 같은 방법으로 재해영향분석을 수행하게 된다고 연구 성과를 소개했다.

 

이에 나상길 의원은 침수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던 부평구를 대상으로 인천연구원과 같이 한 활동이 매우 의미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김명주 의원은 서구는 농경지가 많은 지역으로 농경지가 저류지의 역할을 하고 있지만, 서구 검단신도시 등 개발 지역은 저영향 개발기법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종혁 대표의원은 이번 연구회 활동의 결과물(천시 도시 침수 위험성 분석 및 피해 저감방안 연구)을 토대로 침수 피해 저감방안 도입과 지역 토지이용과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침수 피해 전략 등을 각 군·구 및 관계 부서와 함께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앞으로도 인천시의회와 연구원이 협력해서 기후 위기, 도시 침수 등을 방지하기 위해 꾸준히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12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시의회, 기후 위기 안전한 도시조성에 앞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