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5(수)
 

당진시 외국인 근로자 지원센터 모습..png

 

당진시는 당진 YMCA에서 위탁 관리 중인 당진시 외국인 근로자지원센터(이하 외노센터)에 대해 3차례 수시점검을 진행했다.

 

이번 점검의 목적은 외노센터 직원들이 업무시간 내 당진 산폐장 반대 범시민대책위(이하 범대위) 활동에 참여한 사실 확인과 지원받은 보조금을 목적에 맞는 사업에 사용했는지에 대한 점검이었다.

 

당진 YMCA(대표 문정숙)2017년부터 당진시에서 외노센터를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당진시로부터 시비 156백만원과 도비 42백만원 총 198백만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렇게 지원받은 금액은 당진시 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제4에 따라 외국인들의 실태조사와 상담 및 고충해결 통·번역, 국내생활적응지원, 권익보호 등 외국인 노동자들의 복지를 위해 사용해야 하는 것으로 법제화하고 있다.

 

당진시 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제4조 참조

 

그러나 당진 외노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수시점검을 통해 지원센터 업무와 무관한 범대위 활동을 해 온 것으로 드러나 혈세의 낭비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더 충격적인 사실을 이들이 자발적인 범대위 활동을 한 것이 아니라 강요에 의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되었다는 점이다.

 

지난 105당진 YMCA 학부생 실습 빌미로 노동력 착취해!!!” 기사에서 제보자 A씨와 동일하게 당진 YMCA K 사무총장에게 강압적인 언어와 갑질로 산폐장 시위 참여를 강요받았다는 것이 확인된 것이다.

 

당진시민의 세금인 시비와 도비로 운영되는 외노센터가 산폐장 집회 활동에 강제 동원된 사실 하나만으로도 범대위의 진정성이 의심을 받는 원인을 제공한 것이며 당진 YMCA 권 사무총장의 이중성은 수면 위로 드러난 셈이다. 

 

지난 5191015~1159분 당진 산폐장 반대 범시민 대책위(기자회견 포함) 회의록에는 외노센터 직원 4, 같은 달 2611~1220분 당진 송산 산폐장 공사현장 방문 회의록에는 외노센터 직원 3명이 참석한 것으로 되어있다.

 

이렇게 외노센터 직원들이 산폐장 범대위 활동을 했던 시간은 외노센터 정상 근무시간이었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지난 623일 오전 1000~1040분 당진 YMCA회관에서 있었던 제8차 당진 산폐장 반대 범시민 대책위 회의록 및 선전전 보고에 의하면 당진 외노센터 직원 5명 전원이 참석한 것으로 되어있다.

 

이렇게 방만하게 운영되는 외노센터에 당진시민의 피 같은 세금이 하염없이 새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난 이상 위탁을 맡은 당진 YMCA는 위탁을 당장 멈추어야 한다.

 

또한 당진시는 당진시민의 혈세로 2017년부터 당진 외노센터에 지원한 금액의 지출 내역을 철저하게 조사해서 부정 사용된 금액은 전액 회수하고 당진시 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12(협약의 해지)”에 근거 당장 위탁계약을 해지해야 당진시민으로부터 공범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당진시 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4(기능) 외국인센터는 다음 각 호의 업무를 수행한다.

 

1.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실태조사

2.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상담 및 고충 해결

3. 외국인근로자의 국내생활 적응을 돕기 위한 교육사업

4. 외국인근로자의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 증진과 관련된 사업

5. 외국인근로자 고용제도 등에 대한 홍보사업 

6. 그 밖에 외국인근로자 권익보호와 후생복지를 위하여 시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업

태그

전체댓글 0

  • 484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진시 외국인 근로자 지원센터 수시점검 중 불법 드러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