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7(금)
 

 

고향사랑기부제_최종용역보고회2.jpg
최종 용역보고회 개최 사진

 

당진시가 내년 11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고향사랑기부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답례품 개발 및 홍보방안 연구용역최종결과 보고회를 지난 3일 시청 목민홀에서 개최했다.

 

건전한 기부문화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행되는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주소지 이외의 지자체에 기부하면, 지자체는 기부자에게 세제 혜택과 함께 기부금액의 30% 상당에 해당하는 답례품을 제공할 수 있다.

 

이날 보고회는 오성환 당진시장 및 관련 부서장, 농업회의소, 농협 등 관련 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그동안의 추진상황 보고와 용역사의 보고 결과 발표,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주된 용역 내용으로는 고향사랑기부제를 도입기, 성장기, 성숙기로 구분했으며, 단계별 답례품 구성 및 기부금 사업 방향과 홍보 방법 등을 분석했다.

 

도입기에는 기존 당진시의 특산품관광자원 등을 활용한 답례품과 출향인관광지 방문객 대상 홍보활동 등에 집중해야 함을 제안했으며, 성장기와 성숙기는 새로운 답례품 발굴 및 기부사업 자체의 답례품화를 일본의 사례 등을 들어 언급했다.

 

당진시는 이번 용역에서 단계별 로드맵이 그려진 만큼, 관련 부서 및 단체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고향사랑기부제의 안정적 정착과 도약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오성환 시장은 고향사랑기부제는 당진사랑의 의미와 함께 당진의 특산품을 전국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라며 특색있는 기금사업을 향후 적극 발굴해 지역경제를 살리는 효자시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29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진시, 고향사랑기부제 안정적 정착 위해 총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