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찾아가는 고령운전자 교통교육2.jpg
찾아가는 고령운전자 교통교육

 

당진시는 지난 12일 시청 당진홀에서 관내 만 75세 이상 고령 운전자 300여 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운전자교육을 실시했다.

 

현재 만 75세 이상 고령운전자는 20191월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운전면허증 갱신을 위해 3년마다 치매 선별검사와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안전교육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한다.

 

충남도 내 교통안전교육은 예산군 또는 대전광역시에 위치한 도로교통공단 교육장에서 받을 수 있어 장거리 이동에 대한 시간적, 경제적 부담이 크다.

 

이에 시는 고령운전자의 장거리 이동에 대한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도로교통공단 대전세종충남지부와 함께 이번 교육을 마련하게 됐다.

 

이날 시는 교통안전문화 확산 및 지역 교통안전지수 향상을 위해 스마일 실버 마크(차량 부착용 스티커)’를 배포하기도 했으며, 올해 하반기에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육을 한 차례 더 실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당진시의 교통 안전지수 개선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이번 교육이 고령 운전자 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22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진시, 찾아가는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