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당진시 고대부곡 공공하수처리장 태양광 발전시설 사진.png
당진시 고대부곡 공공하수처리장 태양광 발전시설

 

충남도가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프로그램으로 연간 1408톤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사업 대상 시설을 8개소 늘려 온실가스 배출량 추가 감축에 나선다.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프로그램은 에너지 사용량이 많은 공공하수처리시설, 가축분뇨처리시설 등 환경기초시설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해 사용 전력을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사업으로, 국비 50%를 지원받아 추진한다.

 

도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9개 시군 16개소 환경기초시설*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해 기존 사용 전력을 대체하면서 연간 1408톤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하고 있다.

 

 *공주(공공하수처리장·가축분뇨처리장), 아산(신창가압장), 논산(하수처리장·가축분뇨처리장), 천안(병천하수처리장·3산단 폐수처리장·성환하수처리장), 청양(공공하수처리장·자원순환처리장), 홍성(가축분뇨처리장·생활폐기물종합처리장), 당진(고대부곡하수처리장·합덕하수처리장), 보령(공공하수처리시설), 서천(자원순환센터)

 

올해는 4개 시군 환경기초시설 8개소*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하며, 이를 통해 연간 891톤의 이산화탄소 저감이 예상돼 연간 온실가스 감축량은 총 2299톤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당진(당진하수처리장·난지섬하수처리장·중흥하수처리장·가축분뇨지역단위통합센터), 천안(용곡정수장·4산단폐수처리장), 부여(공공재활용기반시설), 예산(가축분뇨공공치리시설)

 

도 관계자는 급변하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공공부문부터 솔선수범할 것이라며 탄소중립에 대한 도민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49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 환경기초시설 온실가스 배출량 더 줄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