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3(금)
 

보도자료(4).jpg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

 

지난해 부산, 인천, 울산, 여수광양항만공사 등 4대 항만공사의 미납채권 규모가 2473,3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이 각 항만공사별로 제출받은 미납채권 및 회수불능 채권현황에 따르면 201572억원이었던 4개 항만공사 미납채권 금액이 지난해 2473,300만원으로 5년동안 3.4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항만공사는 항만법42조에 따라 항만시설을 사용하는 자로부터 사용료를 징수하고 있다.


특히 여수광양항만공사의 경우, 201521,400만원에 불과했던 미납채권이 지난해말 기준 1298,300만원으로 60.7배나 증가했으며, 여수광양항만공사의 미납채권이 4대 항만공사 미납채권 총액의 52.5%를 차지했다.

 

 

20201016_101751.png


납입경과기간으로 살펴보면, 1년 이상 장기미납채권이 2015513,100만원에서 지난해 기준 1228,700만원으로 2.4배 증가하였다.

 

어기구 의원은 경기부진에 코로나까지 더해 해운업, 물류업, 창고업 등 등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과도한 장기미납채권의 증가는 결국 항만공사 재무구조의 악화로 이어진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전체 미납체권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미납채권 규모를 감소시키기 위한 방안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86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기구 의원, “4대 항만공사 미납채권, 최근 5년간 3.4배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