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9(목)
 

 

어기구의원_프로필사진.jpg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

 

지난해 발생한 산림병해충이 전년 대비 전국적으로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경남, 전북, 충북, 충남, 광주 등 5개 지자체에서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15일 국회에서 열린 산림청 국정감사에서 지난해 경남 7,897ha, 전북 3,086ha, 충북 2,745ha, 충남 2,298ha, 광주 293ha 규모의 병해충이 발생해 전년 대비 피해규모가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강원, 경북, 서울, 부산, 울산 등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01015_142706.png

    

 

또한, 소나무 뿌리로부터 올라오는 수분과 양분의 이동을 방해하여 고사하게 만드는 재선충병의 경우, 강원전남 등에서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20201015_142104.png

 

 

지난 5년간 산림병해충 방제를 위해 투입된 예산은 6,050억원으로, 연평균 1,200억여원에 달하는 것에 비추어 보면, 이러한 결과는 다소 실망스러운 것으로 향후 획기적인 개선이 필요하다.

 

 

20201015_142048.png

 

      

어기구 의원은 해충 발생은 기온상승과 연관관계가 있다. 지구온난화로 병충해가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고 우려하며, “해충 발생 방지와 방역에 산림청은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89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기구 의원, “지난해 경남, 전북 등 5개 지자체, 산림병해충 전년 대비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