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6(월)
 

 

어기구의원_프로필사진.jpg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

 

최근 5년간 불법산지전용, 무허가벌채, 도벌 등 불법행위로 인해 사라진 산림이 잠실야구장(26,331) 1,140개 넓이인 3,000ha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불법산지전용, 무허가벌채, 도벌 등으로 인한 산림 피해면적이 3,000ha가 넘는 것으로 밝혀졌다. 불법산지전용 건수는 12,834건에 달했고, 무허가벌채는 1,605, 도벌은 140건에 달했다.

 

20201012_145041.png


 

최근 5년간 불법산지전용, 무허가벌채, 도벌은 총 14,779건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2,971(581ha)으로 피해건수와 면적이 가장 많았으며, 충남 2,016(353ha), 경북 1,733(347ha), 충북 1,295(321ha), 전북 919(306ha)으로 뒤를 이었다.

 

   

20201012_145101.png


    

지난 5년간 불법산지전용은 12,834건에 달했다. 이로 인해 사라진 산지는 2,373ha에 달했다. 매년 400ha가량의 산지가 이렇게 사라지고 있었다.

 

지난 5년간 무허가벌채는 1,605건이 발생했다. 연간 300건 이상에 달하는 것이다. 피해면적은 598ha로 나타났다. 도벌은 140건 발생했고, 피해면적은 32ha로 나타났다.

 

어기구 의원은 불법산지전용과 무허가벌채, 도벌 등으로 인한 산림 피해가 심각하다, “산림보전을 위해 산림청은 단속강화 등 특단의 대책마련에 매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56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기구 의원, “최근 5년간 불법으로 사라진 산림 3,000ha”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