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6(월)
 

 

윤정원.jpeg
경위 윤정원(천안동남경찰서 청수파출소)

 

민족 대명절인 추석 연휴가 다가왔다. 올 추석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사회문화가 빠르게 변화하여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술(home )’ 문화가 확산되어 음주운전이 감소해야 하지만 오히려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에 따르면 전체 운전면허 취소자 중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비율이 2016201854.658.1%에서 지난해 36.6%로 크게 떨어졌지만 올해는 다시 45%로 증가해 8개월간 음주운전으로 59102명이 운전면허가 취소됐다고 한다.

 

이러한 현상은 지난 2019년 윤창호법이 시행돼 음주운전 처벌이 강화되었을 뿐 아니라, 올해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방식이 바뀌면서 경각심이 느슨해진 결과로 보여진다.

 

또한, 추석 당일 차례 후 마시는 음복주로 인한 음주운전과 전날 음주로 인한 숙취 운전 등으로 인해 음주운전의 사고 치사율은 일반사고의 0.7% 이상 높게 나타나 추석 연휴 기간의 음주운전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928일부터 1011일까지 2주간 전국에 걸쳐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해 늦은 시간까지 술 마시는 행위를 줄임으로써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할 뿐 아니라, 음주운전으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계획이다.


따라서 추석 연휴 기간 음주운전은 자신뿐만 아니라 타인의 생명까지도 위협하는 살인 행위라는 점을 인식하고 술을 한잔이라도 마셨다면 절대 운전대를 잡지 않아야 한다.

 

 

경위 윤정원(천안동남경찰서 청수파출소)

태그

전체댓글 0

  • 841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추석연휴, 음주운전 절대 하지마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