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3(금)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오는 23일부터 민간 공유전기자전거 카카오 T 바이크’ 500대를 투입하여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안산시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500대 시범 운영을 거친 뒤 내년에는 1천대로 늘릴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범 운영이 시작되는 23일 오전 10시에 시승 행사를 통하여, 전기 자전거의 작동 및 편의성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용 요금은 기본 1500(15분 기준, 보험료 포함)이고, 추가 1분당 100원이다.

 

이용자는 카카오T’ 애플리케이션 설치 후 가입하고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나 일련번호로 인증한 뒤 목적지까지 이동하면 된다.

 

목적지에 도착 후 잠금장치를 설정하면 요금이 이용자가 선택한 방식으로 자동 결제된다.

 

윤화섭 시장은 시범운영 결과를 분석하여 전기자전거인 카카오 T 바이크가 도시교통수단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05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산시, ‘카카오 T 바이크’와 함께 달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